홍천 두촌초등학교, 가죽수업 하고왔습니다.

홍천의 아담한 학교,

100년 전통의 예쁜 학교로 외부 수업 다녀왔습니다.

햇살 따가운 10월의 어느 날입니다.

아름드리 은행나무의 위엄이 보이시죠!!

남편과 둘이서 수업했습니다.

사실 저는 보조역활을 충실히했습니다~~

저학년일수록 더 똘망똘망.

사회적 거리두기로,  가죽의 특성상 다대일 수업은 힘들어  한 수업에 12명 정도로 진행하였습니다.

두촌초등학교는 전교생이 40명 남짓이라 더 가능했습니다.

마스크는 꼭 쓰고, 가죽자르는 모습을 보러 몰려드는 아이들…

이틀동안 열심히 만들고 다듬어,

요런 핸드폰가방을 하나씩 만들어 갈 수있었습니다.

봄에 이어 두 번을 만났다고, 반가워하는 아이들.

너무 순수하고, 이쁜 마음에 가슴 뭉클한 수업이였답니다.

다시 만나자는 약속도 하고….ㅎ

에쁜 눈망울 가슴에 담아 가끔 삭막할때 꺼내보기로 하고,

총총 수업을 끝냈습니다….

언제나 건강하고,  다시 만날때는 더 좋은 모습으로

만나자꾸나.

안녕, 예쁜 친구들, 그리고 수고해주신 선생님들,

감사합니다~~^^

 

 

 

친구들에게 슬로우웍스를 알려 주세요.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0 답글

댓글을 남겨주세요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.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.